스트라드비젼의 딥러닝 카메라 소프트웨어 ‘SVNet’, 세계 곳곳의 도로 누빈다

자율주행 자동차용 비전처리 소프트웨어 기업 스트라드비젼이 올해 생산되는 자동차에 자사의 다중 양산형 ADAS(첨단 운전자 보조)와 자율주행 차량 프로젝트를 선보인다. 

스트라드비젼 COO(최고운영책임자)인 Sunny Lee는 캘리포니아 밀피타스에서 열린 KPMG/Flex Automotive Innovation Summit에서 “2019을 첫 시작으로, 중국 및 독일의 OEM 파트너와 5건의 프로젝트를 통해 스트라드비젼의 딥러닝 소프트웨어인 SVNet이 실제 출시되는 차량에 탑재된다”고 발표했다. 

SVNet는 스트라드비젼의 핵심기술인 딥러닝 기반의 영상인식 소프트웨어다. 2021년부터 유럽 내에서 반드시 적용해야 하는 유럽신차평가프로그램(Euro NCAP) 및 중국 국가표준 Guobiao(GB) 등 엄격한 규정을 이미 통과한 SVNet을 600만 대 이상의 차량에 탑재하여 도로를 누비게 한다는 계획이다. 

Sunny Lee는 “경쟁사 중 일부는 더 화려한 제품을 갖고 있을 수 있지만 앞으로 스트라드비젼이 몇 년 안에 실현할 실제 적용수준에는 미치지 못한다고 본다”며 “우리는 약 3~6개월 수준의 빠른 시간 내에 고객사 별로 다양한 임베디드 플랫폼 환경에 최적화 된 시스템을 구현하는 데 탁월한 능력을 갖고있다”고 전했다. 

또한 “스트라드비젼은 비전처리 기술의 선구자로 자율차량의 ADAS가 다음 단계의 안전성에 도달할 수 있는 기반을 제공하고 완전 자율차량 시대를 알리는데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출처; https://research-paper.co.kr/news/view/2287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