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목! 이 스타트업④]스트라드비젼, ‘AI 딥러닝’ 자율주행 SW 선두…김준환 대표 “유니콘 기업 되겠다”

– 정부 주관 ‘예비유니콘’에 선정…”기존 딥러닝 SW 한계 뛰어넘어”
– ‘에스브이넷’, 차선, 표지판 등 빠르게 인식…경량성·유연성 돋보여
– 지난해 시리즈B 이어 지난달 아이신 그룹서 투자유치

국내 자율주행 소프트웨어(SW)가 글로벌 시장에서 널리 쓰일 날이 올까. 

이 물음에 ‘청신호’를 보낼 수 있는 국내 스타트업이 있어 관심을 모은다. 4차 산업혁명의 핵심 기술이라고 할 수 있는 인공지능(AI) 기반 자율주행 SW를 개발하는 ‘스트라드비젼’이 그 주인공이다. 

스트라드비젼은 고급차 위주로 들어가는 ‘딥러닝 기반 사물인식 기술’의 대중화를 이끌겠다는 구상이다.

12일 업계에 따르면, 스트라드비젼은 딥러닝 분야의 전문성을 바탕으로 객체 검출 등의 알고리즘 분야에서 업계를 선도하고 있다. 첨단운전자보조시스템(ADAS), 자율주행 등이 주목받기 전부터 AI 기반의 자율주행용 카메라 객체인식 SW를 개발해 왔다.

회사는 최근 중소벤처기업부(중기부)의 ‘2020년 예비유니콘 특별보증 지원기업’ 최종 15개사로 선발되면서 다시 한번 주목을 받고 있다. 최대 100억원의 특별보증을 받을 수 있게 된 것. 

‘예비유니콘 특별보증’은 정부가 추진하는 ‘K-유니콘 프로젝트’의 핵심 사업 중 하나다. 최종 선정은 전문심사단 15명과 국민심사단 60명의 공동 평가를 거쳤다.

중기부 측은 “스트라드비젼의 ‘SVNet'(에스브이넷·차량용 객체인식 SW)은 ADAS에 적용되는 비젼 기술로, 막대한 데이터 용량을 갖춘 고성능 칩을 요구하는 기존 딥러닝 SW의 한계를 뛰어넘었다”고 평가했다.

스트라드비젼이 자체 개발한 SW인 에스브이넷은 경량성과 유연성이 큰 장점이다. 자동차에 탑재되는 가벼운 칩을 통해서도 복잡한 딥러닝 알고리즘을 구동할 수 있고, 14개 이상의 플랫폼에 적용이 가능하다. 또한 대상 플랫폼의 개발 단계에 관계없이 완벽하게 구동된다. 회사가 에스브이넷을 ‘고객맞춤형 네트워크’라고 소개하는 이유다.

구체적으로 에스브이넷은 차선·물체·주행가능공간 감지, 신호등·표지판 인식 등 다양하고 정교한 주행 안전 기능을 지원한다. 쉽게 말해 자율주행차가 외부 사물을 빠르고 정확하게 인식할 수 있도록 돕는다.

여기서 사물인식 솔루션 개발의 핵심은 ‘AI 딥러닝’이고, 고성능 딥러닝 기술은 알고리즘 최적화를 기반으로 한다. 외부 사물에 일일이 라벨을 붙이고 그 다음 라벨을 구분하는 학습을 수없이 반복, 인식능력을 고도화하는 식이다. 

회사는 해당 솔루션에 대해 “실제 수작업자의 개입은 3% 미만”이라며 “자동 라벨링 시스템을 통해 수작업 시 발생하는 오류를 수정하는 데 소요되는 대규모 인력과 비용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다”고 설명한다.

스트라드비젼은 국내외 투자 유치에도 잇달아 성공하면서 기술 경쟁력을 인정받고 있다. 

스트라드비젼은 지난달 페가수스 테크 벤처스를 통해 글로벌 자동차 1차 협력사인 아이신 세이키 그룹으로부터 해외 투자를 유치했다. 구체적인 투자금액은 공개되지 않았다. 회사는 이번 투자를 통해 아이신 그룹과 자율주행 기술 협력을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지난해에는 316억원 규모의 시리즈B 투자를 유치했다. 포스코기술투자가 주도했으며 IDG 캐피탈, IBK기업은행, 라이트하우스컴바인인베스트, LSS 프라이빗에쿼티, 미래에셋벤처투자, 네오플럭스, 타임폴리오자산운용 등이 참여했다.

앞서 회사는 현대자동차, 현대모비스, LG전자 등으로부터 165억원 규모의 시리즈A 투자를 받은 바 있다. 

◇김준환 대표 “진정한 유니콘 기업으로 도약”…글로벌 R&D 프로젝트 수주 ‘박차’

스트라드비젼은 2014년 포항공대 산업단지 내에 전봉진 연구소장과 선후배 연구진들이 모여 창업한 회사다. 현재 포항 본사를 비롯해 서울과 미국 산호세, 독일 뮌헨 등에 지사를 두고 있으며, 임직원 110여명 중 80% 이상이 개발자다.

2016년 합류한 김준환 스트라드비젼 대표는 전(前) 올라웍스의 공동창업자다. 올라웍스는 안면인식, 증강현실 등 AI를 개발했던 업체로 2012년 인텔에 한국 최초로 매각됐다.

김준환 대표는 ‘예비유니콘’에 선정된 직후 “에스브이넷을 세계 각국의 자율주행차에 탑재해 진정한 유니콘 기업으로 거듭나겠다”라고 포부를 밝히기도 했다. 유니콘 기업은 기업 가치가 10억 달러(1조원) 이상인 비상장 스타트업을 뜻한다.

스트라드비젼은 글로벌 OEM(자동차 주문자 생산제품) 기업 및 1차 협력사들과 다양한 프로젝트를 진행 중이다. 특히 자율주행 솔루션 고객사가 밀집한 유럽과 중국 등을 중심으로 연구개발(R&D) 프로젝트를 수주하는 데 박차를 가하고 있다. 

회사는 중국의 Guobiao(GB) 및 Automotive SPICE CL2 인증 등을 획득했으며, 중국서 이미 에스브이넷을 탑재한 ADAS 차량을 선보인 바 있다. 

출처 : http://www.greened.kr/news/articleView.html?idxno=2648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