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트라드비젼과 LG전자, 증강현실 기술 기반 운전석 계기 플랫폼 개발 협업

자동차 전장 부문 선도 기업 ‘LG전자와 AI 기반 차량용 카메라 인식 기술 스타트업 스트라드비젼이 차량 안전 개선을 위한 차세대 ADAS 기술 개발 협력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ADAS) 및 자율주행용 AI 기반 카메라 인식 소프트웨어를 개발하는 국내 스타트업 스트라드비젼(대표 김준환)이 LG전자와 증강현실 기반의 차세대 운전석 계기 플랫폼 개발을 위한 협업을 실시한다고 발표했다. 

양사는 한 단계 높은 주행 안전 표준을 제시하고, 업계 최고의 기능과 안정성, 효율성을 제공하는 LG전자의 차세대 증강현실 솔루션 선행개발을 위해 긴밀하게 협력해 나간다. 또한, 글로벌 시장에서 해당 솔루션을 통한 새로운 사업 기회 발굴에도 공동의 노력을 기울일 계획이다. 

최근 세계 자동차 업계는 증강현실 기반의 솔루션, 그 중에서도 증강현실 헤드업 디스플레이(AR-HUD)의 장점에 크게 주목하고 있다. 이 기술은 내비게이션, 각종 주행 경고 등을 시야 상에 배치해, 운전자가 도로를 주시하면서 주변을 정확하게 인식할 수 있도록 한다. 주행 안전 개선에 대한 기대 효과 큰 기술로, 최근 많은 자동차 제조사들이 다양한 차종에 도입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 

스트라드비젼이 자사의 카메라 인식 소프트웨어 ‘SVNet’을 통해 제공하는 기술은 모노 채널 카메라만으로 물체의 정밀한 거리 측정이 가능한 ‘뎁스맵(Depth-map)’, 딥러닝 기술을 통해 영상 픽셀 단위로 분석하고 사물을 분류하는 ‘시멘틱 세그먼테이션(Semantic Segmentation)’, 각종 차선 이탈 경고나 유지 기능의 기초가 되는 ‘차선감지(Lane Detection)’ 등이다. 모두 증강현실 헤드업 디스플레이, 또는 운전석 센터스크린의 정확한 시각적 구현 및 개선에 중점을 둔 솔루션이다. 

StradVision Depth-map from mono camera

스트라드비젼의 김준환 대표는, “LG 전자는 스트라드비젼 창업 초기부터 지원을 아끼지 않은 파트너사로, LG전자의 DNN 기반 차세대 증강현실 솔루션 선행 개발 협업 외에도 최신 ADAS 기술 개발을 위해 오랜 기간 함께 노력해 왔다. 앞으로 안전한 주행 환경 구현을 위한 더욱 다양한 기술 개발, 사업 기회 발굴로 양사 간 협업을 확대해 나갈 수 있기를 희망한다” 라고 밝혔다. 

2014년 설립된 스트라드비젼은 자사의 AI 기반 객체 인식 소프트웨어인 ‘SVNet’을 통해 글로벌 자동차 업계로부터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다. ‘SVNet’은 최소한의 연산과 전력 소비만으로 딥러닝 기반 객체 인식 기능을 구현하는 초경량, 고효율 솔루션이다. 30개 이상의 다양한 기능을 제공하며, 14개 이상의 다양한 플랫폼에 탑재할 수 있는 높은 호환성을 강점으로 한다. 또, LiDAR 및 RADAR와 같은 여러 센서와 연동한 서라운드 비전 구축도 가능하다.   

‘SVNet’은 미국 자동차기술자협회(SAE)가 분류한 자율주행 레벨 2 ~ 4에 해당하는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ADAS) 및 자율주행 기반 자동차의 양산 모델에 탑재되고 있다. 

Join Our Newsletter!

Subscribe to our newsletter to receive the latest news

Please enter your name.
Please enter a valid email address.
Please check the required field.
Something went wrong. Please check your entries and try again.